블로그 이미지
zeonis
번역가이자 IT와 뉴미디어에 관심이 많은 방송기자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2012.03.13 13:50 번역서/성장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금융위기 속에서도 꾸준하게 성장을 해오던 브릭스 국가들이 세계 경제가 장기 침체의 조짐을 보이면서 성장률이 둔화되고 있다고 합니다.  수출로 벌어먹고사는 우리 나라에게는 좋지 않은 소식이네요.  우리나라 전체 수출에서 브릭스 국가들이 차하는 비중이 점점 커져가고 있고 특히 중국은 우리의 최대 수출 시장인 만큼 우리 경제에도 타격이 없다고 할 수는 없겠죠.  중국의 경우 올해 목표 성장률이 7.5%로 지난해 보다  낮다고 하지만 지금까지 국가 계획 경제체제인 중국의 경제 성장률은  항상 목표치를 상회했다는 점에서 실제 경제 성장률을 8% 이상이 될 확률이 높습니다. 또 우리와 FTA와 비슷한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을 맺은 인도도  6~ 7% 정도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돼  1-2% 대의 선진국 시장보다는 양호하다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문제는 이러런 둔화가 성장의 마지막 단계에 들어선 것인가하는 것인데  짐오닐에 따르면 앞으로 2050년까지는 브릭스의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보여 성장 시장을 선점한 우리 나라는 다른 국가들 보다  상대적으로 타격이 적을 것이라는 점은 그나마 다행입니다. 

  -----------------------------------------------------------------

세계 경제의 엔진 역할을 해온 브릭스 국가의 경제가 빠르게 식어가고 있다. 미국 유럽 등 장기간에 걸친 선진 경제권의 침체가 이들의 성장을 짓누르기 때문으로, 신흥시장 수출 비중이 큰 한국에는 매우 나쁜 소식이다.


브릭스의 성장 둔화가 일시적인 ‘성장통’인지, 글로벌 경기침체 국면의 장기화를 예고하는 징후인지는 속단하기 힘들다. 분명한 것은 위기에 빠진 브릭스 국가들에 글로벌 금융위기 때처럼 버팀목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할 수 없다는 점이다. 위기 탈출을 이끌 새로운 국가군(群)이나 신(新)산업이 나와야만 세계 경제도 활력을 되찾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 올해도 지난해 수준 성장 전망

12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브릭스 국가들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모두 전년보다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성장률을 발표한 브라질은 지난해 경제가 2.7% 성장하는 데 그쳐 2010년(7.5%)에 비해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인도 정부는 이달 끝나는 2011∼2012 회계연도의 성장률이 6.9%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년도(8.8%)보다 2%포인트 가까이 떨어진 수치로 2008년(4.9%) 이후 가장 낮다. 2010년 성장률이 10%를 넘었던 중국은 지난해 9.2%로 둔화됐고, 고유가로 그나마 선방해온 러시아도 지난해 12월 전년 동월 대비 성장률이 3.8%로 2010년의 실적(4.0%)보다 떨어졌다.


                               (그림을 클릭하면 원본 크기로 볼 수 있습니다.)

이 4개 국가의 경제는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낮은 수준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정부는 올해 목표치를 아예 7.5%로 대폭 낮춰 잡았다. 아직 민간에서는 8%대를 예상하지만 이마저도 지난해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최악의 ‘성장률 쇼크’를 경험한 브라질 정부는 올해는 4∼5%로 다소 회복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지만 민간의 전망치는 여전히 3% 초반에 머무른다. 종종 브릭스(BRICS)의 또 다른 멤버로 분류되는 남아프리카공화국도 올해 2.5% 성장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국제통화기금(IMF)이 최근 경고했다.


○ 침체 장기화하면 한국에 큰 타격

브릭스 성장둔화의 가장 큰 원인은 무엇보다도 유로존 등 선진국의 경기침체다. 신흥국은 대체로 낮은 인건비와 풍부한 노동력에 의존하는 수출주도형 경제구조로, 상품의 종착지인 선진국의 경기에 따라 부침이 심한 편이다. 유럽 재정위기 등 선진국의 경기침체가 걸림돌이 된다는 뜻이다. 이로 인해 지난달 중국은 2000년 이후 12년 만에 가장 큰 무역적자를 냈고, 브라질도 제조업 침체와 통화가치 급등의 영향으로 수출경쟁력에 타격을 입었다.

금융위기 이후 선진국과 신흥국의 엇갈린 정책 기조에서 원인을 찾을 수도 있다. 선진국에서 풀린 경기부양 자금의 유입으로 신흥국의 인플레이션 압박이 심해졌고 물가를 잡기 위해 중국 인도 등이 긴축정책을 쓰면서 경기가 둔화된 측면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흥국이 최근 10년간 세계 경기 호황 속에서 고도성장을 이뤄냈지만 스스로의 경제 체질 개선에는 실패해 이번에 한계를 드러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러시아는 여전히 국가경제가 원자재 수출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으며 브라질 인도 등도 부패나 빈부격차가 10년 전과 비교해 별로 개선된 게 없다는 지적이 많다. 브릭스 국가들이 일정 경제규모에 도달한 뒤 성장률이 장기 정체되는 ‘중진국의 함정’에 빠졌을지 모른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전문가들은 유로존 재정위기와 국제유가 급등 등 악재가 산적한 한국으로선 브릭스의 성장둔화는 달갑지 않은 시나리오라고 지적한다. 권순우 삼성경제연구소 상무는 “한국의 전체 수출 중 70%가 신흥국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신흥국의 성장둔화는 한국의 수출둔화로 바로 연결된다”고 말했다.

유재동 기자 jarrett@donga.com   

:: 브릭스(BRICs) ::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등 신흥 경제권을 선도하는 4개국을 일컫는 말로 짐 오닐 골드만삭스자산운용 회장이 2001년 11월 처음 사용했다. 오닐 회장은 당시 “브릭스 4개국이 앞으로 미국 일본 등을 제치고 세계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번역서 > 성장 지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 성장 잠재력 높다  (0) 2012.04.11
성장국들 한국을 따라하라  (0) 2012.03.28
브릭스 성장률 주춤  (0) 2012.03.13
브릭스와 시베츠  (0) 2012.03.12
브릭스 다음은 VIP+MTS  (0) 2012.03.10
CNBC- 북 클럽  (0) 2012.03.09
posted by zeon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