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zeonis
번역가이자 IT와 뉴미디어에 관심이 많은 방송기자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앞으로 10년, 돈의 배반이 시작된다
로버트 기요사키 지음
고영태 옮김 │ 흐름출판
320쪽 │ 1만5000원


최근  세계 증시에 봄바람이 불고 있다. 유럽발 재정위기가 완화되고 세계 경제가
불안하게나마 회복세를 나타낸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돈을 무더기로 풀어 금융시장 안정에 도움이 됐지만 실물경제 회복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시리즈로 유명한 로버트 기요사키는 《앞으로 10년, 돈의 배반이 시작된다》에서 세계 경제위기의 2막이 시작됐음을 경고한다. 앞으로 다가오는 10년은 세계 역사상 가장 변화무쌍한 10년이 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그는 더 많은 사람들이 더 가난해지고, 돈은 쓸모없는 종잇조각이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상상 이상의 더 큰 인플레이션을 겪게 될 것이며, 구제금융은 세계 경제위기에 결정타가 될 것이라고 말한다. 산업화 시대가 끝나면서 많은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한다. 하지만 앞으로 10년이 너무 힘들고 어렵다고만 이야기하지 않는다. 누군가에게는 최악의 시기가 되겠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생애 최고의 시대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책의 원제는 ‘Unfair Advantage(불공정한 경쟁우위)’다. 메가트렌드를 예측하고 발빠르게 준비하는 사람은 미리 준비하지 못한 사람 입장에서는 불공정하지만 경쟁우위를 갖게 된다는 뜻이다. 그는 불공정한 경쟁우위를 차지할 수 있는 5가지 키워드로 지식, 세금, 부채, 위험, 보상 등을 제시한다. 지식은 어떻게 투자해야 하는지를 알려준다. 세금에 대해 알면 합법적으로 더 적은 세금을 낼 수 있다. 빚을 이용해 자산을 사들일 수 있고, 자산에 대한 통제권을 가지면 위험을 파악할 수 있다. 돈을 위해 일하는 대신 보상의 법칙을 따르면 자산을 만들어 낼 수 있게 된다고 설명한다. 이를 ‘아는’ 부자들과 ‘모르는’ 보통사람들은 이미 불공정하고 부당한 경쟁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는 직업안정성, 저축, 집, 은퇴연금 등 과거의 유산에 집착하는 사람들이 앞으로 다가올 위기에 가장 큰 피해자가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최근 금융위기 동안 손해를 본 사람은 대부분 자본이득에 투자한 사람들이라며 진정한 투자자는 자본이득과 현금흐름 두 가지 모두를 얻기 위해 투자한다고 설명한다. 이런 투자 방법을 아는 것이 불공정한 경쟁우위라는 얘기다.

기요사키가 강조하는 것은 제대로 된 금융교육이다. 많은 사람들이 자산과 부채, 자본소득과 현금흐름의 차이를 알지 못하고, 왜 부채가 몇몇 사람은 부자로 만들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을 가난하게 만드는지 그 차이점을 알지 못한다는 것. 그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첫 번째 투자는 금융 교육에 대한 투자”라고 말한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zeon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