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zeonis
번역가이자 IT와 뉴미디어에 관심이 많은 방송기자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

2013.01.06 00:20 잡동산이

태어나면 가장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나라는?

 

영국의 경제전문지 이코노미스트가 세계 80개 국가를 대상으로 태어나면 가장 살기 좋은 나라를 평가했다. 1988년 조사에서는 미국이 1위를 차지했지만 지난해 말 조사에서는 1위가 바뀌었다. 올 해 태어난 아이들이 앞으로 가장 행복하게 인생을 살아갈 확률이 높은 국가는 어디일까?

 

 

평가 방법

 

이코노미스트의 자매회사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conomist Intelligence Unit)은 어느 국가가 국민들에게 평생 동안 건강하고 안전하면 풍족한 삶을 제공할 수 있는가를 평가했다. 이코노미스트의 삶은 질 지수(quality of life index)는 개인들이 스스로 얼마나 행복하다고 생각하는지를 나타내는 주관적 지수와 각 국가들의 삶의 질을 결정하는 객관적이 요인들을 연계해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소득이 비중이 가장 높았지만 범죄율이나 정부에 대한 신뢰도, 가족 생활의 질 등 11개 의미 있는 지표들을 고려해 1에서 10점의 점수를 통해 만족 지수를 산출했다. 날씨 등 변하지 않는 요소들도 포함돼 있고 사회 문화적 특성처럼 변화가 힘들거나 적어도 변화에 수십 년의 세월이 걸리는 요소도 포함돼 있다. 기타 다른 요인들을 포함해 모두 11개를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구체적인 평가 요소들은 다음과 같다 

 

1인당 GDP를 기준으로 한 물질적 풍요도(구매력 평가 기준), 2013년에 태어난 아이의 평균 기대수명, 가족 생활의 질, 정치적 자유도, 직업의 안정성(실업률), 기후(월 평균 기온의 편차), 개인의 신체적 안전성(자살률, 범죄율, 테러위험), 커뮤니티 활동의 질, 통치의 질(정부의 부패도), 성적 평등성 (국회에서 여성 의원의 수)

 

 

스위스가 1위 한국은 19위

 

결과는 스위스가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호주로 나타났다. 10위 안에 있는 국가들 대부분이 유럽 국가였고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와 홍콩이 상위권에 포함됐다. 그리고 오세아니아니에서는 뉴질랜드가 7위를 차지했다. 우리 나라는 19위에 올랐고 1988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던 미국은 독일과 함께 공동 16위에 올랐다. 한때 미국과 더불어 세계 경제를 좌우했던 일본은 25위를 차지했고 21세기 들어 G2로 급성장한 중국은 49위에 그쳤다. 한 중 일 세나라 가운데 우리 나라가 태어나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나라 순위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잡동산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가장 태어나고 싶은 나라  (0) 2013.01.06
아바타2 배경은 해저  (0) 2010.11.12
트랜스포머 차 나온다  (0) 2010.10.16
갤럭시S 사진 & 동영상 - 런던  (2) 2010.09.21
갤럭시S와 에딘버러  (0) 2010.08.30
posted by zeon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