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zeonis
번역가이자 IT와 뉴미디어에 관심이 많은 방송기자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0.08.04 19:37 디지털 세상

 


안드로이드 OS 버전에 따른 이름은? 클릭!!!


안드로이드 2.2(프로요) 업데이트를 앞둔 안드로이드 진영이 술렁이고 있다. JIT 컴파일러의 채용으로 최대 450% 이상 빨라진 성능, 플래시 10.1의 지원, WiFi 핫스팟과 USB 테더링 등, 깜짝 놀랄만한 기능과 성능으로 무장하고 있어 사용자들의 기대가 더욱 큰 것이 사실.


 특히, SK텔레콤은 갤럭시 A, 갤럭시 S, 디자이어, 시리우스, 엑스페리아 X10 등 가장 다양한 안드로이드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어 안드로이드 2.2 프로요의 업데이트가 시작되면 이에 따르는 가장 큰 수혜를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도 이렇듯 다양한 수의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이 출시되어 있는 상태. 그렇다면 과연 어떤 스마트폰이 가장 먼저 안드로이드 2.2로 새 옷을 입게 될까? 아직 확단하긴 어렵지만, 국내 출시 모델 중에는 HTC '디자이어'가 가장 유력해 보인다.

 최근 삼성 갤럭시 S의 안드로이드 2.2 펌웨어도 유출된 적이 있지만, 아직까지 배포할 수준의 완성도와 안정성을 갖지 못했다는 것이 중론. 하지만 HTC의 유럽 총괄 책임자인 Mark Moon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디자이어를 위한 안드로이드 2.2 펌웨어가 이미 마지막 테스트 단계에 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또 트위터를 통해 이르면 7월 30일부터 이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 RC 버전의 펌웨어를 사용자들에게 테스트용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아직 완성되지도 않은 펌웨어를 공개할 수 있던 자신감은 이 펌웨어가 그만큼 완성도가 높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결과적으로 HTC '디자이어'를 위한 안드로이드 2.2 펌웨어는 이미 완성 단계를 넘어서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부분.

 국내 사정은 어떨까? HTC 디자이어는 많은 유저들이 알고 있듯, 해외 버전과 국내 버전 사이에 거의 차이가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국내에 공급되는 디자이어를 위한 펌웨어 작업에도 추가적인 시간이 필요치 않은 장점이 있다.

 안드로이드의 업데이트는 스마트폰의 장점을 살려 OTA(Over The Air) 방식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사용자들이 즉각 업데이트를 활용할 수 있다. 국내 유저들 사이에서는 이런 특징들로 말미암아 디자이어의 펌웨어 업데이트가 SKT와 관계 없이 이루어진다는 루머가 퍼진 일이 있다. 하지만, SK텔레콤의 테스트가 마무리 된 후라야 다음 업데이트 절차인 OTA 방식 배포가 이루어지게 되므로 이는 현실과 맞지 않는다.

 현재 SK텔레콤과 HTC는 디자이어의 업데이트를 위한 테스트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미 펌웨어가 완성 단계에 와 있다는 점, 해외 역시 조만간 업데이트를 시작할 것이라는 점, 그리고 SK텔레콤과 HTC가 업데이트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가까운 시일 내에 안드로이드 2.2로의 업데이트가 이루어질 가능성이 가장 높아 보인다.


- 케이벤치(www.kbench.com)


posted by zeonis

댓글을 달아 주세요